KOREAN ANTIQUE



고미술품은 80여 년전 통인가게가 물을 열면서부터 취급해온 것으로, 오늘날까지 통인가게의 자부심을 지켜준 주요품목이라 할 수 있습니다. 고미술품 매장은 원삼국시대부터 고려시대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양식의 토기와 고려청자, 조선백자 등 국내외의 주요 박물관에서나 볼 수 있는 명품 도자기, 선조들의 생활모습과 숨결이 고스란히 간직된 조선시대 목가구, 그 외 고서, 민화, 민속공예품에 이르기까지 통인만의 높은 안목으로 엄선하여 수집한 다양한 한국 고미술품을 전시, 판매하고 있습니다. 직접 방문하시어 우리 민족의 빼어난 솜씨와 얼, 고유한 아름다움이 깃든 전통예술품들을 만껏 감상하는 기회를 누려보시기 바랍니다.

달 항아리

조선백자(朝鮮白磁)를 대표하는 기형을 항아리라고 한다. 이 말은 항아리에 가장 조선의 미적특징(美的特徵)이 잘 나타나고 있다는 뜻으로 이해될 수 있을 것이다. 조선시대의 항아리는 각 시기마다 형태를 달리하면서 변화를 거듭하여 왔다. 그 중에서 가장 항아리다운 항아리로 대부분은 ‘달항아리’라고 하는 호를 꼽게 된다. 이러한 형태의 항아리는 중국백자의 여운을 완전히 벗어난 시대인 조선중기에 와서 이루어낸 독자적 조형(造形)이라고 할 수 있다.



청화백자모란문호

이 형태의 항아리는 조선후기에 제작되어 왔다고 볼 수 있다. 표면에는 발색이 짙고, 푸른색 청화안료를 사용하여 전면에 꽃이 활짝 핀 모란을 대담하고도 시원스럽게 그려 넣었는데, 꽃의 세부를 사실적으로 세세하게 묘사한 후 안료의 농담(濃淡)으로 생기를 불어 넣었다. 모란은 부귀(富貴)를 상징하는 꽃으로 고려시대에 이어 조선시대에도 각종 그림이나 장식으로 선호되었는데, 화면을 압도할 정도로 꽃을 크게 묘사하는 경향은 조선후기의 민화에서 주로 나타나는 현상으로 백자의 장식문양에 이처럼 미려하게 표현된 예는 매우 드물다.



서안

서안은 글을 읽거나 쓰기 위한 문방가구로서의 용도외에 주인과 내객(來客)또는 연장자의 위치를 지켜주는 중추적인 사랑방 가구이다. 이 서안은 약 200년전 것으로서 전체가 오동나무로 짜여져 있으며 인두로 표면을 지져서 태운후후 볏짚으로 문질러 단단한 나뭇결만 나타내는 낙동법(烙桐法)을 사용하였다.


문의사항을 남겨주세요!


문의사항을 남겨주시면 최대한 빠르게 답변 도와 드리겠습니다.

--